• 2015년 7월 7일
    오뜨 꾸뛰르 컬렉션 실루엣

    오뜨 꾸뛰르 컬렉션 실루엣

    칼 라거펠트가 직접 촬영한 2015/16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프레스 킷.

  • 2015년 7월 7일

    오뜨 꾸뛰르 프레스 킷 메이킹 오브

    파리에서 칼 라거펠트가 직접 촬영한 2015/16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프레스 킷.

    사진: 올리비에 세일랑 (Olivier Saillant)

  • 2015년 7월 7일
    쇼 데코 (THE SHOW DECOR)

    쇼 데코 (THE SHOW DECOR)

    아르 데코(Art Deco) 양식의 카지노 세트에서 영감을 받은 2015/16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쇼. 7월 7일, 그랑 팔레(Grand Palais), 파리.

    사진 : 올리비에 세일랑 (Olivier Saillant)

  • 2015년 7월 6일
    샤넬에 의한 오뜨 꾸뛰르

    샤넬에 의한 오뜨 꾸뛰르

    1909년, 가브리엘 샤넬은 주문 제작 방식으로 모자를 만들고 디스플레이도 겸하는 모자 가게를 열었다. 이후 1913년 도빌에 첫 부티크를 개장한 데 이어 1915년에는 비아리츠에 꾸뛰르 하우스까지 열었다. 마침내 3년 뒤인 1918년, 샤넬은 깡봉 가에 자리를 잡고 그 곳에서 새로운 실루엣이 돋보이는 저지 앙상블을 탄생시켰다. 그 의상은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샤넬의 명망과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자 깡봉 가 31번지 역시 점점 유명세를 탔고, 샤넬은 이곳에서 오뜨 꾸뛰르에 매진하며 디자이너로서의 삶을 이끌었다. 오늘날에는 샤넬 하우스의 수장 칼 라거펠트의 손끝에서 매 시즌, 매 시간 마다 전에 없던 새로운 컬렉션이 탄생하고 있다.

    의상 자체의 스타일은 물론, 칼 라거펠트의 지시에 따라 하우스 직속 공방들과 장인 공방에서 탄생하는 독특한 소재와 뛰어난 기교는 감히 견줄 데가 없다. 아주 오래된 노하우와 가장 디테일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정밀함을 기반으로 하는 오뜨 꾸뛰르는 끊임없이 발전하는 혁신의 장이다. 칼 라거펠트는 공방 및 장인들과의 협업을 통해 기존의 틀을 깨뜨리는가 하면, 제작 공정에 있어서도 실험적 시도를 하고, 전에 없던 새로운 것을 창조해낸다. 전통적 소재에 PVC 및 루렉스, 플라스틱 코팅 레이스, 네오프렌 등의 신소재를 더해 드레스에 새로운 볼륨을 과감히 더하기도 하고, 비딩이나 엠브로더리, 크리스탈, 시퀸 장식을 더하는가 하면, 칼 라거펠트의 손끝에서 콘크리트조차 의상으로 재탄생하기도 한다.

    평균적으로 수트 한 벌을 완성하는 데 200시간 이상 소요되며, 드레스 한 벌일 경우 300~600시간이 소요된다. 웨딩 드레스 작업은 1,000시간 넘게 걸릴 때도 있다. 의상 제작 단계는 항상 칼 라거펠트의 스케치에서 출발한다. 스케치를 본떠 우선 모슬린 소재 형태로 샘플 의상을 제작하고 나면, 각각의 의상들을 마네킹에 걸쳐 칼 라거펠트에게 선보인다. 그런 뒤에 소재와 재단 기법을 선정한다. 수트 제작 전문 공방 두 곳에는 트위드 및 울, 가죽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장인 50명이 있고,‘플루(Flou, 소프트 드레스)’ 제작 전문 공방 두 곳에는 튤 및 오간자, 모슬린, 크레이프, 레이스 등과 같은 섬세한 소재들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장인 50명이 있다. 마지막 공정으로 70여 개의 컬렉션 의상에 맞는 주얼리 및 장갑, 모자, 구두 등의 액세서리를 매칭하고, 쇼 하루 전날 이루어지는 최종 피팅 때 칼 라거펠트가 최종 확정한다.

    쇼가 열린 다음 날에는 깡봉 가 31번지에서 미리 초대받은 게스트들만의 자리가 마련되고, 그곳에서 프라이빗 의상 쇼가 별도로 진행된다. 선보인 의상들은 고객의 취향에 따라 피팅 작업이 가능하다. 특히 샤넬 하우스의 고정 고객들은 각자의 치수에 꼭 맞는 전용 마네킹을 가지고 있는가 하면, 피팅 작업 또한 수석 드레스메이커가 직접 맡아서 한다. 고객들에게 샤넬 하우스의 의상만큼이나 수준 높은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충성도는 다음 세대까지 자연스레 이어지고 있다.

    칼 라거펠트는 패션과 기교의 조화를 적절히 이끌어내고 샤넬의 전통에 경의를 표하는 일을 잊지 않으면서도 끊임없이 재해석하는 작업을 거쳐, 샤넬 오뜨 꾸뛰르에 과감하고 창조적인, 동시에 현대적인 감각이 돋보이는 새 생명을 불어넣고 있다. 칼 라거펠트는 무엇보다 현대적 우아함의 새로운 정의를 끊임없이 추구하고자 한다.

    사진 : 안느 콤바즈 (Anne Combaz)

  • 2015년 7월 5일

    BRUNO PAVLOVSKY, STEPHANE ASHPOOL & NATHALIE DUFOUR
    26TH ANDAM FASHION AWARD

    Pigalle Paris and its designer Stephane Ashpool on Friday scooped the 2015 ANDAM Fashion Award, a prize dedicated to young designers based in France.

    The other finalists in the category were Japanese label Anrealage, Turkish designer Umit Benan, Pallas Paris and the Vêtements label. For Bruno Pavlovsky, President of Chanel Fashion and President of Paraffection ateliers, "There were five very different candidates, all very passionate, who made remarkable presentations. "Pigalle is a nascent adventure,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age of the label and its owner," he continued. "It's a great story, full of spirit and creativity, with a true sense of craftsmanship. And we will only get to know each other better. Pigalle will be able to grow its collections using the know-how of our Paraffection ateliers." The laureate will receive a year's worth of mentoring from Bruno Pavlovsky, as well as an endowment of 250,000 euros.

    Stéphane Ashpool launched Pigalle Paris in October 2008 with the
    opening of an avant-garde multibrand boutique in the Paris neighborhood he grew up in and where he formed a creative collective with friends. On top of providing support for young designers, the association, presided over by Pierre Bergé, has as its mission "strengthening Paris's renown as the world's fashion capital". Several ANDAM laureates have gone on to become major designers, like Martin Margiela, the duo Viktor & Rolf and Christophe Lemaire. In 2014 the prize went to Dutch designer Iris van Herpen.

    www.andam.fr
    www.pigalle-paris.com

  • 2015년 7월 3일
    2015/16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쇼 초청장

    2015/16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쇼 초청장

    2015/16 가을/겨울 오뜨 꾸뛰르 쇼가 2015년 7월 7일, 파리 그랑 팔레(Grand Palais)에서 열릴 예정이다.

  • 2015년 6월 24일

    파리-잘츠부르크의 정신

    파리-잘츠부르크 공방 컬렉션은 현재 부티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 2015년 6월 17일
    "머스탱(MUSTANG)" - 영화 출연 배우들 <BR />2015 깐느 영화제

    "머스탱(MUSTANG)" - 영화 출연 배우들
    2015 깐느 영화제

    지난 깐느 영화제 기간인 5월 20일, 영화제의 주 행사가 열리는 팔레 데 페스티발(Palais des Festivals)에 선 영화 "머스탱"의 감독과 출연 배우들. 깐느 감독 주간에 선정된 영화 "머스탱"은 터키 출신의 여배우 데니즈 감즈 에르귀번(Deniz Gammze Ergüven)이 감독으로서 처음 선보이는 작품으로, 다섯 명의 십대 자매가 전통에 맞서게 된 이야기를 그렸다. 


    사진: 샤넬 / 올리비에 보르데(Olivier Borde)

  • 2015년 6월 15일
    알마 조도로브스키(ALMA JODOROWSKY), <BR />카부르 영화제

    알마 조도로브스키(ALMA JODOROWSKY),
    카부르 영화제

    프랑스의 여배우이자 이번 카부르 영화제(Cabourg Film Festival)에서 단편 영화 부문 심사 위원을 맡은 알마 조도로브스키가 지난 12일 2015 봄/여름 레디-투-웨어 컬렉션 자켓과 블라우스를 착용했다. 

    사진 : 샤넬 / 게티 이미지

  • 2015년 6월 1일
    파리-잘츠부르크 공방 컬렉션 디테일

    파리-잘츠부르크 공방 컬렉션 디테일

    이제 파리-잘츠부르크 컬렉션을 부티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더 자세한 정보는 chanel.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1. 1
  2. 2
  3. 3
  4. ...
  5. 21
  6. 다음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