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5년 5월 3일
    JOURNEY TO SEOUL

    JOURNEY TO SEOUL

    Seoul, the capital of South Korea, is host to Tower Infinity – the world’s first 'invisible' skyscraper, thanks to advanced technology able to reflect images in real time. One of the world’s largest metropolises, with over 25 million inhabitants and lightning-fast internet connections, Seoul is a symbol of modernity, at once a World Design Capital and one of the most committed green cities. It was recently awarded WWF’s global Earth Hour City Challenge prize, and was recognized by the UN in 2014 for its efforts in climate action, such as encouraging businesses and citizens alike to use renewable energy.

    Yet such modernity does not exclude spirituality. Alongside high-tech developments, the religions of Buddhism, Confucianism and shamanism remain part of South Korea’s make-up. No building is built without a ritual appealing to the benevolence of the spirits, while widespread belief in the philosophy of yin and yang is reflected in the design of South Korea’s flag and inspired the region’s traditional hues of blue, white, red, black and yellow. Vivid tokens of luck offering divine protection thus color everyday items, from traditional costumes inspired by the Chôzon dynasty (1392-1910) – dubbed 'Hanbok' – to the faces of young brides, who mark their cheeks with two red dots. A love of nature is another component of the national identity. Koreans can often be found hiking in the mountains, kitted out in the latest sports gear, or walking the 6km (3.7 mile) greenway along the redeveloped banks of the Cheonggyecheon stream in the heart of the capital.

    Falling between tradition and the avant-garde is the so-called Korean Wave, a major cultural craze surfing a strong appetite for indigenous pop music, movies and TV shows – in this part of Asia, popular heroines of TV series are said to influence entire generations – which have since spread across the world, thanks to social media.

  • 2015년 5월 2일
    THE CRUISE COLLECTION

    THE CRUISE COLLECTION

    In 1919 a small mid-season collection proposed by Coco for her clients vacationing in sunny climes gets a mention in American Vogue. The acceleration of cultural and social change sees the emergence of a new, independent woman who drives, and practices sports, while travel on luxury liners becomes fashionable among high society. The sportswear category takes off, with Gabrielle a key influencer.

    In her boutique in Biarritz she proposes a sober, elegant wardrobe (think baggy, sailor-style pants, beach pajamas, and open-neck shirts) aimed at women familiar with the resort and yachting lifestyle of the era’s fashionable resorts, with as their playground the Basque Country, the Riviera and the Lido. Her designs, which coincide with the democratization of fashion and advances in travel that took off during the 1930s, are also cited in L’Officiel de la Mode in 1936: ’’A comprehensive mid-season collection… rich in suits and evening gowns.” The Cruise spirit is born, with Gabrielle its pioneer. Outmoded, the collection winds down in the 1950s but is resurrected by Karl Lagerfeld soon after his arrival at Chanel in 1983. Presented in late spring, on the fringes of the ready-to-wear collection, the silhouettes herald the arrival of summer.

    The collection’s success sees the introduction of an annual show in the year 2000, a concept that slowly filters through to the rest of the fashion industry. Chanel sportswear, having evolved into more elegant lines, today addresses a global clientele on the lookout for newness, with fresh pieces introduced by the Maison roughly every two months. Refined, light and colorful, these summery silhouettes - geared to the day, cocktail-hour or evening - are especially suited to the climates of countries in South America, the Middle East and South-East Asia.

    Blending together the traditions of a wardrobe and the modernity of a cosmopolitan style, the Cruise collection is about traveling. Each stop is for Karl Lagerfeld the occasion to tour favorite Gabrielle Chanel's destinations and to envision those she would have love to discover.

    Gabrielle Chanel and Roussy Sert on a boat - Circa 1935 © All Rights Reserved

  • 2015년 4월 30일
    서울에서 열리는 샤넬 크루즈 컬렉션

    서울에서 열리는 샤넬 크루즈 컬렉션

    2015년 5월 4일, 서울의 중심에 위치한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샤넬의 크루즈 컬렉션이 펼쳐질 예정이다.

    파리, 뉴욕, 로스앤젤레스, 마이애미, 베니스, 생 트로페, 캡 당티브(), 베르사이유, 싱가포르, 그리고 가장 최근에 선보인 두바이에 이어 한국의 수도에서 크루즈의 정신을 재현한다.

  • 2015년 4월 29일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가 직접 촬영한
    파리-잘츠부르크 컬렉션 광고 캠페인

    파리-잘츠부르크 컬렉션 캠페인의 카라 델레바인과 퍼렐 윌리엄스, 그리고 허드슨 크로닉. 컬렉션은 6월부터 chanel.com과 부티크에서 만나볼 수 있다. 

    Posters : Ludwig Hohlwein © Adagp, Paris 2015; Ernst Lübbert - Public domain / Furniture : Bruno Paul © Adagp, Paris 2015 / Lamp : Gerhard Schliepstein - all rights reserved

  • 2015년 4월 28일
    이에르 국제 패션/사진 페스티벌
(HYÈRES INTERNATIONAL FASHION & PHOTOGRAPHY FESTIVAL)의 클로징 이벤트

    이에르 국제 패션/사진 페스티벌 (HYÈRES INTERNATIONAL FASHION & PHOTOGRAPHY FESTIVAL)의 클로징 이벤트

  • 2015년 4월 28일
    이에르 페스티벌 패션 부문 수상자 발표

    이에르 페스티벌 패션 부문 수상자 발표

    어제 저녁 열린 제 30회 이에르 국제 패션 및 사진 페스티벌에서, 패션 부문 심사위원단은 이례적으로 해당 부문 수상자로 한 명이 아닌 두 명을 선정했다. 먼저 독일 출신 여성복 디자이너 아넬리 슈베르트(Annelie Schubert)가 그랑프리 수상의 영예를 안았고, 부상으로 상금 15,000유로와 샤넬 공방 컬렉션 작업에 참여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졌다.

    함부르크 대학 응용 과학부를 졸업하고 하이더 아커만에서 인턴 경력이 있는 슈베르트는 ‘여성적 표현’이 담긴 자신만의 컬렉션을 완성시키기로 하고, 감각적인 소재를 이용해 우아한 레이어드 룩을 만들어냈다. “결정하기가 어려울 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오늘 아침 심사위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거의 만장일치가 나왔어요. 아넬리가 컬러와 소재를 사용한 방식과 그녀만의 여성스러운 감각이 심사위원들의 눈을 사로잡았죠.” 라고 패션 부문 심사위원장 버지니 비아르가 말했다.

    한편, 네덜란드 출신 디자이너 바이케 지니헤(Weike Sinnige)도 가작으로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부상으로 상금 5,000 유로가 주어지는가 하면, 그녀 역시 르사주 공방과 함께 작업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도 얻게 되었다. “그녀는 진짜 예술가죠, 그림을 그리니까요. 르사주 공방과 작업을 하면 엄청난 실력을 발휘할 수 있을 거라는 느낌이 들었어요.” 라고 비아르가 말했다. 생동감이 느껴지는 그녀의 이번 컬렉션은 칼레이도스코프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것으로, 원근법과 컬러가 자유자재로 사용되었다.

    앨리스 카바나(Alice Cavanagh)

    아넬리 슈베르트 여성복 컬렉션 / 사진 © 그레구아르 알렉상드르

  • 2015년 4월 28일
    이에르 페스티벌 사진 부문 수상자

    이에르 페스티벌 사진 부문 수상자

    네덜란드 출신 사진작가 쇼어드 크니블러(Sjoerd Knibbeler)가 어제 저녁 열린 제 30회 이에르 국제 패션 및 사진 페스티벌 사진 부문에서 그랑프리 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부상으로 상금 15,000 유로를 받았다.

    크니블러는 지난 2년 간 공기 역학과 관련된 사진 작업들을 이어오며, 다양한 소재를 사진 속에 등장시켜, 카메라 렌즈를 통해 자연의 강력한 힘을 포착해냈다. 그가 보여준 초현실적이면서도 진짜 같은 이미지들이 일찌감치 심사위원단의 시선을 사로잡고 찬사를 이끌어냈다. “그의 작품은 매우 흥미로웠죠, 우리가 직접 손으로 만져볼 수 없는 바람을 사진 속에 담아냈고, 빛을 사용한 방식도 정말 아름다웠어요.” 수여식이 끝난 뒤, 사진 부문 심사위원장인 에릭 프룬더가 말했다.

    한편, 올해 패션 부문 수상과 마찬가지로, 페스티벌 30주년을 기념해, 사진 부문에서도 이례적으로 추가 수상자를 선정했다. 영광의 주인공은 그리스 출신 사진작가 에반젤리아 크라니오티(Evangelia Kranioti)로, 인류학에 관심이 많은 그녀는 전 세계 바다를 가로지르며 만난 선원들의 모습을 친근하게 작품 속에 담아냈다. 부상으로 상금 10,000유로가 주어졌다.

    앨리스 카바나 (Alice Cavanagh)

    사진 © 쇼어드 크니블러, 네덜란드/네덜란드 ‘P.170’, 종이비행기, 2014

  • 2015년 4월 27일
    이에르 페스티벌에서 열린<BR/>칼 라거펠트의 마스터 클래스

    이에르 페스티벌에서 열린
    칼 라거펠트의 마스터 클래스

    칼 라거펠트는 이에르 페스티벌 기간에 맞춰, 열다섯 번째 자리를 맞이한 국제 섬유 및 패션 컨퍼런스 순서 중 하나로 열린 마스터 클래스의 연사로 등장해, 예비 패션 디자이너들에게 확실히 정해져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칼 라거펠트는 “쿠튀리에든 사진작가든, 창의적인 아티스트가 되고자 하는 사람이 진정으로 원하는 게 무엇인지, 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에 따라 모든 것이 달라지는 겁니다.” 라며 사회를 맡은 패션 비평가 고드프리 디니(Godfrey Deeny)의 질문에 응답했다.

    칼 라거펠트는 컨퍼런스룸에 모인 청중들과 페스티벌 심사위원단을 향해, 자신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영감의 원천들과 자신의 커리어, 열정을 차례차례 보여주며, 페스티벌 곳곳에 앉아 있는 라이징 스타들에게 자신만의 팁을 전수했다. 그는 “사진을 찍듯 드로잉을 합니다. 아주 빠르게요.” 라고 말하며, “자신의 커리어를 죽 이어나가는 내내, 단 하나의 정해진 형식만 가지고 활동을 이어나갈 수는 없어요. 저는 지금도 내가 정말 이 일에 맞는 사람인지, 도대체 나의 재능이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잘 모른답니다. 하지만 확실한 건, 지금껏 실력을 갈고닦는 일을 멈추지 않고 꾸준히 해 왔다는 거예요. 요즘도 단 한 순간도 놓치지 않고 내가 가진 비전을 실제로 옮겨 놓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칼 라거펠트가 드로잉과 사진을 대하는 방식에 관한 이야기가 이번 클래스 내용의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그는 “저는 쿠튀리에이지만, 늘 사진 찍는 일에 관심이 가져왔어요. 필름 사진이든 디지털 사진이든 개의치 않고 말이죠…… 드로잉과 사진은 따로 놓고 생각할 문제가 아니랍니다. 두 라이프 사이클을 가지고 서로 비교할 수 없는 것처럼 말이에요. 무의미한 일이죠.” 라고 분명히 말했다.

    사진: 앤 콤바즈(Anne Combaz)

  • 2015년 4월 25일
    제30회 이에르 국제 패션/사진 페스티벌<BR/>(HYÈRES INTERNATIONAL FASHION & PHOTOGRAPHY FESTIVAL)의 오프닝

    제30회 이에르 국제 패션/사진 페스티벌
    (HYÈRES INTERNATIONAL FASHION & PHOTOGRAPHY FESTIVAL)의 오프닝

  • 2015년 4월 24일
    20세기의 명작

    20세기의 명작

     

    1923년 마리 로르(Marie-Laure)와 샤를 드 노아이유(Charles de Noailles) 부부는 로베르 말레-스테벵스에게 이에르(Hyères)를 굽어보는 언덕 위에 “무한히 실용적이며 단순한 집”을 지어 줄 것을 부탁했다. 샤를 드 노아이유의 말을 빌면 모든 것이 “단 하나의 원칙, 즉 기능성을 중심에 두는” 그런 집을 말이다.
    몬드리안과 로렌스, 립시츠, 브랑쿠시, 자코메티는 예술 작품으로, 그리고 쥬르댕은 가구로, 마지막으로 게브레키안은 입체파 스타일의 정원으로 이 집을 장식했다. 명료하고 구조적인 형태, 뚜렷한 대비로 이루어진 이 너무나도 모던한 아방가르드 건축물은 또한 합리주의 움직임을 반영하고 있다. 15개나 되는 침실과 수영장, 스쿼시 코트를 갖춘 이 집은 1933년까지 계속 증축 되면서 1,800 평방미터에 달하는 대건물이 되었으며 인간의 영혼과 육체가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하나되는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의 터전을 표방하고 있다.

    울창한 자연 속 숨겨진 진주처럼 하얀 벽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지중해와 오르제도가 바라다보이는 이 꿈같은 리조트에서 노아유 부부는 달리, 지드, 브르통, 아르토, 풀랑크, 리파르, 헉슬리, 그리고 사실상 당대의 떠오르는 예술가들 거의 대부분을 초청해 함께 시간을 보냈다. 1970년 마리-로르가 세상을 떠난 뒤 이곳은 이에르시의 소유가 되어 몇 번의 복구 작업을 거쳤으며, 오늘날 아트센터 겸 예술가들의 거처로 사용되고 있다. 이 빌라는 올해 30번째로 열리는 국제 패션/사진 페스티벌의 무대가 된다.

    올해는 1995년 칼 라거펠트가 흑백으로 남겼던 사진 속 빌라의 영원한 모습을 다시 한번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시대를 관통하는 모던함", 그리고 "지금 이 순간의 연약함"을 지닌 빌라는 텅빈 듯 보이고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해왔다. 하지만 이곳은 여전히 지난 한 세기 동안 쌓인 많은 이들의 만남과 예술적 작업의 흔적으로 가득하다. 사진에 담긴 빌라는 장식의 서정미가 그대로 남아있으며, 이를 통해 시간의 흔적이 우아하게 표현되고 유한한 현실을 넘어 우리의 상상력을 깨운다.

    소피 브라우네르(Sophie Brauner)

    사진: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

  1. 1
  2. 2
  3. 3
  4. ...
  5. 22
  6. 다음 페이지